Picture 1.jpg

 

Picture 2.jpg

 

25일 첫 방송된 tvN 예능 ‘어쩌다 사장’(연출 류호진, 윤인회)에서는 배우 차태현과 절친 조인성이 시골슈퍼 운영에 나서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소문난 절친 차태현과 조인성이 강원도 화천 작은 슈퍼 앞에서 만났다. 조인성은 고정 예능에 어색한 모습을 보였고, 차태현은 "어쩌다 이게 무슨 일이냐"고 걱정하며 열흘간 시골슈퍼 사장으로 변신하게 됐다.

사건의 발단은 두 사람이 제작진과 인터뷰하면서 시작됐다. 조인성은 “관찰 예능을 하게 되면 인간극장처럼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했고, 차태현이 “뭔가 하지 않으면 진짜 단조로울 것 같다”고 밝혔다. 차태현이 요섹남 조인성의 면모를 밝히자, 조인성도 “틈만 나면 시골 민박에 간다”고 시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서 조인성은 "시골 어르신들은 저를 못 알아보셔서 더 반갑더라. 그냥 저를 ‘꺽다리’로 아신다. 재밌게 대화를 나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10225223600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