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오은영 박사는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 최근 다이어트 광고가 들어왔다고 고백했다.

그는 "광고가 들어왔는데 반드시 비포, 애프터 사진이 들어가야 한다고 하더라. 그건 안되겠다 했다"라고 전했다.

특히 오은영 박사는 "사실 제가 날씬한 사람이었다. 방송 전에는 호리호리했는데 30kg이 쪘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제가 소식을 한다. 많이 먹지도 않는다. 심지어 일할 때는 잘 안 먹는데 일 끝나고 밤 12시에 집 가면 과일을 그렇게 먹는다. 과일 살이 찐 거다"라고 설명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5186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