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23일 한 커뮤니티에는 '인스타 댓글 학폭 폭로자입니다. 소속사 측과의 연락'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는 수진의 학폭을 처음으로 폭로한 작성자 A씨가 올린 글이다.

A씨는 "소속사 측에서는 공식 기사를 내고, 가해자의 얼토당토않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나서야 피해자와 직접 만나고 싶다고 연락을 줬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왜 동생과 소속사 법무 담당하는 분들이 접촉해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됐다. 피해자와 만나고 싶다고 하면서 가해자는 직접 나오나? 가해자 없이 대리인과 피해자만 만나면 어떻게 맞고 틀림을 확인할 수 있겠나?"라며 "정말 사실관계 확인을 하고 싶었으면 당사자들이 만나서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정작 가해자 없는 자리에 내가 피해자를 데리고 가서 대리인을 만나야 할 이유가 있을까?"라고 밝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2&aid=0000472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