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3일 방송된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21년 전의 소중한 인연과 만난 정동남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46년째 구조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정동남은 “21년 전 선유교에서 동생을 잃은 유가족 이정희 씨를 찾는다”고 의뢰했다. “유독 그 분을 찾는 이유가 있냐”는 질문에 그는 “구조한 동생 분 시신을 싣는데 그 분이 봉투를 내미셔서 ‘저희는 돈을 받지 않는다’고 거절했다”며 “그 후 그 분께 ‘너무 감사해서 저도 구조대원이 되려고 한다’는 연락이 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정동남은 “그 분이 구조대원이 되었다는 소식까지 듣고 연락이 끊겼다”며 “챙겨드리지 못한 게 마음이 아프다”고 애타게 찾았다.정동남은 구조 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동생이 열 여섯 때 강에 빠져 세상을 떠났다”며 “아직도 한스러운 게 동생에게 늘 ‘수영을 배워라. 가르쳐줄게’라고 말했는데… 갑자기 물놀이를 하러 갔다가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 친구에게 소식을 듣고 달려갔는데 조각배를 타고 온 두 남자가 ‘돈 주면 시신을 찾아주겠다’고 말했다”며 “사정을 해도 움직이지 않았다. 아버지가 몇 시간 후에 어렵게 돈을 구해 오시고 나서야 수습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동남은 “관을 구할 돈이 없어 사과 상자로 관을 짰다. 그때부터 ‘물에 빠진 사람은 무슨 일이 있어도 구해야겠다. 돈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이정희 씨는 “회장님과 구조대원 분들 덕분에 동생을 찾았다”며 “시신이 깨끗하게 정돈되어 있었다.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후 장례식장에 조문까지 와 주셨다. 그때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정희 씨는 “서해대교 구조 때 먼발치에서 회장님을 뵀는데 면목이 없어 인사를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간의 활동으로 받은 표창장을 보여주며 “힘 닿는 데까지 할 것”이라고 말했고 MC들은 두 사람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396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