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펜트하우스'의 배우 박은석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캐스팅 디렉터' 조 모 씨가 오래전부터 다양한 배우들과 여러가지 분쟁을 벌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조 씨는 "배우들이 모여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박은석이 '캐스팅 디렉터라고 사칭하는 사람이 배우들을 술자리에 불러내니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는 취지의 허위 글을 올려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지난해 12월 서울 북부지방법원에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조 씨는 "박은석 소속사가 잘못을 인정하며 합의 의사를 밝혀 놓고, 드라마 '펜트하우스' 출연을 핑계로 몇 달간 시간만 끌고 제대로 된 사과와 보상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은석 소속사 측은 최근 "변호사를 선임해 정식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단호한 입장을 밝힌 상태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416&aid=0000267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