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과 BJ 합방.jpg

 

웹 콘텐츠의 성장으로 기존 방송와는 멀었던 인터넷 방송인들이 브라운관에 출연하고 있다. 또 디지털 예능으로 기반으로 방송인과 BJ·유튜버들의 만남이 잦아졌다.

브라운관과 인터넷 플랫폼의 경계가 허물어진 모습이다. 한 인터넷 방송인은 “과거 10년 전에는 인터넷 방송인이라고 하면 좀 무시하는 경향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것을 넘어선 시대다. 연예인 분들도 유튜브 많이 하시고 웹 콘텐츠가 워낙 많이 생겨서 (웹과 방송 간의) 경계가 많이 없어졌다”고 이야기했다.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5826?ref=naver#csidx51f4650b98388bda199d53ed461d8dc

 

160175 '슈돌' 찐건나블리 아빠가 돌아왔다 6 후랭각
160174 '우후죽순' 트로트 예능 식상하다? 0 청정산림
160173 악마는 정남이를 입는다 배정남이 직접 코디해준 40대 직장인 남성 패션.jpg 6 행복코디
160172 '1박2일' 김선호 "꼴등 나 같아"..공식 지식 배틀 2차전 3 뚜욤
160171 '경이로운 소문' 유선동 감독 "조금도 지루한 틈 없는 드라마 만들고 싶었다" 0 애널리
160170 아는형님 배우가 의학드라마를 하면 생기는 일.JPG 9 그것이알고싶나
160169 조승우, 안락사 앞둔 유기견 입양 "경남 보호소까지 직접 방문" 6 솝베리베리
160168 나혼자 산다 반지하 8년살던 배우 박은석.jpg 4 도키도키~
160167 딘딘 "슬리피, 대리운전비 우리 엄마 카드로 결제" 폭로(불후) 0 슈팅스타
160166 살림남 최수종 하희라 딸 초등학교 입학때 친구들이 잘해준 이유.jpg 7 비타민에이
» 연예인과 BJ 합방 늘어간다…플랫폼 경계 허물어졌지만 과부하도 0 신호많음
160164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 한계 없는 성장에 전율..최고 시청률 10% 5 푸름
160163 어제자 팬서트 온콘 수지.jpgif 8 이야훙
160162 종영 '개천용' 애썼다 정우성, 배성우 물의에 확실한 A/S '유종의 미' 6 꿈이루미
160161 다음주 그것이알고싶다 예고 - <단칸방의 유령들>.jpg 8 코코링
160160 미 유명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 87세 사망.."반세기 방송 거인" 4 보통날
160159 경이로운 소문 마지막화 예고 7 수상타
160158 김새롬, 홈쇼핑 판매 홍보 중 "'그알' 중요치 않다" 발언 뭇매 8 타운하우스
160157 현빈 APAN 대상 수상소감.jpgif 12 램프의지니
160156 권민아 "유명 배우, 내게 같이 연기하자고..기쁘면서도 슬퍼" 1 청정산림
Board Pagination Prev 1 ... 592 593 594 595 596 597 598 599 600 ... 8604 Next
/ 8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