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3년째 공개열애 중이던 가수 치타(김은영·31)와 영화감독 겸 연기자 남연우(39)가 결별했다.
이들은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하고 동료로 돌아가기로 했다. 바쁜 일정 탓에 소원해져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2018년 12월 교제 사실을 공개하며 사랑을 키워왔다.

지난해 남연우가 연출한 영화 ‘초미의 관심사’에서는 치타가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이후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 거야’를 통해서는 두 사람이 동반 출연해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10121150607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