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방송인 장성규가 부정청탁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장성규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사받았습니다. 지난 연말 라디오 우수 디제이 상금으로 받은 5백만 원을 주변에 나눈 것 때문에 고소를 당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제가 받을 돈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좋은 취지였기에 또한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 대가성 없는 선물이었기에 돈을 마다하셨던 피디님께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라디오를 하차시키셔도 된다는 말씀까지 드리며 억지로 받으시게끔 했습니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하 장성규 글 전문.

조사받았습니다
지난 연말 라디오 우수 디제이
상금으로 받은 5백만 원을
주변에 나눈 것 때문에
고소를 당했습니다

처음엔 당황했습니다
제가 받을 돈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좋은 취지였기에
또한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
대가성 없는 선물이었기에
돈을 마다하셨던 피디님께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라디오를 하차시키셔도 된다는
말씀까지 드리며 억지로 받으시게끔
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20만 원씩 받으셨던
피디님 네 분은 사칙에 어긋난다며
마음만 받겠다고 다시 돌려주셨습니다

제 생각이 짧았습니다
상금을 나누는 제 자신이 자랑스러워
글을 올렸었습니다 자아도취에 빠져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수 있고
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부분도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저의 의도가 아무리 좋고
순수하다고 해도 모든 게 다
좋을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았습니다
앞으로 좀 더 사려 깊은 방송인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직 처벌 결과는 안 나왔지만
받게 될 벌은 달게 받고 혹여나
돈을 받으신 식구들에게 조금이라도
피해가 간다면 제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는 약속을 드리며
글을 줄이겠습니다

#죄송합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10113192856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