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지난 4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축구야구말구' 9회에서는 이영표X김병현과 초등학생 배드민턴 고수의 맞대결 최종 결과가 공개됐다.

앞서 남자 초등학생 고수들과의 21점 단판 대결에서 연달아 패했던 이영표와 김병현은 여자 초등학생 4‧5학년 고수들과 마지막 대결을 펼쳤다. 치열한 랠리와 듀스가 이어진 접전 끝에 '축구야구말구' 팀은 결국 27-29로 패했다. 경기 후 이영표는 "이 정도의 패배라면 기쁘게 받아들일 수 있다. 오늘 랠리가 됐다. 확실히 비슷한 수준의 상대와 경기하면 배드민턴이 정말 재밌는 스포츠라는 걸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2주 후, '축구야구말구' 팀이 다시 만난 곳은 박찬호의 고향이기도 한 충남 공주였다. 경기에 앞서 박찬호는 '박찬호길', '박찬호기념관' 등 자신의 이름이 들어간 명소를 소개했다. 승희는 "이 사람은 위인이다 싶었다. 대한민국을 빛낸 사람이자 고장을 빛낸 사람이다. 이런 사람과 같은 차에 타고 같은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는 게 신기하다”며 감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33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