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송혜교가 김은숙 작가와 다시 만난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5일 일간스포츠에 "김은숙 작가가 올 하반기 촬영을 시작해 빠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상반기 방송될 드라마를 준비 중으로 주인공은 송혜교로 낙점됐다"고 밝혔다.

송혜교와 김은숙 작가는 2016년 '태양의 후예'로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최고의 한류드라마를 탄생시키며 기록을 썼다. 낯선 땅 극한의 환경 속에서 사랑과 성공을 꿈꾸는 젊은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삶의 가치를 담아낼 블록버스터급 휴먼 멜로극으로 최고 시청률 38.8%를 기록하며 5년이 지난 지금도 지상파·비지상파 미니시리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전설의 주역들이 다시 모여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241/00030828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