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날아라 개천용' 정우성이 권상우와 드디어 뭉쳤다.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박상규 극본, 곽정환 연출) 측은 5일, 비주얼도 연기도 '갓'벽한 권상우와 정우성의 스틸 컷을 공개하며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못 말리는 정의감과 똘기 하나로 정의구현 역전극에 나선 박태용(권상우 분)과 박삼수(정우성 분)로 분해 그 마지막을 뜨겁게 장식할 두 배우의 시너지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권상우와 정우성은 각각 열정 충만한 고졸 국선 변호사 '박태용', 타고난 글발을 가진 생계형 기자 '박삼수'를 연기한다. 무너진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견고한 사법 시스템과 기득권을 쥔 엘리트 집단에 맞서 짜릿한 반란을 시작한 두 개천용. 방식도 가치관도 다르지만, 사회적 약자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세상을 바라본다는 진정성은 같았다. 이들의 활약은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리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권상우와 정우성의 콤비 플레이에 뜨거운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앞서 곽정환 감독은 정우성 배우에 대해 "짧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박삼수' 캐릭터를 완벽하게 준비, 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비주얼부터 말투, 사소한 표정 하나까지 많은 고민과 준비를 했다는 것에 놀랐다는 그는 "권상우 배우와의 케미스트리를 주목해 보시면 좋을 것 같다"는 관전 포인트도 짚으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678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