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gif

 

Picture 2.gif



넷플릭스 오리지널 신작 드라마 <스위트홈>에서
이은유 역을 맡은 배우 고민시(1995년생)


찰진 욕설과 솔직담백한 대사를 잘 살렸고
좋은 눈빛으로 생동감을 불어넣었다는 호평이 많음


처음에는
윤지수, 박유리, 이은유 캐릭터로 오디션을 봤다 함


처음 오디션을 볼 때 은유 역할만 정해놓고 본 건 아니었다. 윤지수, 박유리, 이은유 캐릭터로 가능성을 열어놓고 각각의 대사를 읽어봤다. 다 들어보신 감독님이 웃으면서 “은유를 하자”라고 말씀하시더라. (웃음) 은유는 후반부로 갈수록 더 매력적인 캐릭터다. 감정을 서툴게 표현하는 경우도 있지만 그만큼 성장하는 모습도 뚜렷하게 보인다. 그런 점들 때문에 은유에게 200~300% 애정을 갖고 몰입했다. - 씨네21 고민시 인터뷰 중

 

Picture 3.gif

 

Picture 4.gif

 

Picture 5.gif

 

Picture 6.gif

 

Picture 7.gif


이응복 감독의 <스위트홈> 인터뷰 기사에서도
고민시 배우에 대한 애정이 느껴짐

고민시 배우는 어떤 대사를 주더라도 본인만의 방식으로 소화한다.

캐스팅할 땐 결국 우리 대본을 얼마나 좋아해주는가, 그 마음이 진짜인가 가짜인가, 그게 제일 중요한 것 같다. 이도현, 고민시 배우는 딱 그런 사람들이었다. 참 잘 즐기면서 편안하게 재밌게 연기하는 게 보였다. 좋아하는 게 아니라 좋아하려고 노력한다면 인연이 닿아도 좋은 결과로 이어지기 힘들다.



<스위트홈>에서 고민시 배우와 합이 잘 맞았는지
 

Picture 8.jpg


이응복 감독 차기작인 <지리산>에도 출연함

 

Picture 9.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