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개그우먼 홍현희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23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취재 결과 홍현희와 그의 매니저는 전날(22일)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 해야 하게 됐다.

홍현희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제작에 참여 중인 스태프가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해당 스태프와 동선이 겹쳐 검사를 받았다.

이에 따라 홍현희는 TV조선 '아내의 맛' 등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 '2020 MBC 방송연예대상'도 참석할 수 없게 됐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223095706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