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최환희는 음악을 시작한 지 2년 만에 지플랫(Z.flat)이라는 예명으로 가요계 첫발을 디뎠다. 데뷔곡은 힘든 시기에 자신이 느꼈던 감정을 담은 자작곡 '디자이너'다. 그는 "평소 말수가 적은 편이라 가사를 쓰는 게 일종의 해소창구"라고 설명했다.

힘들었던 시기를 언급하기도 했다. 최환희는 "초등학교 때부터 기숙사 생활을 시작했다. 제주도에서 홀로 10대 시절을 보냈고, 지금은 낯선 서울에서 음악 작업을 하며 다시 혼자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살면서 버거운 날들이 많았지만, 지금은 '그때 왜 그렇게 힘들었을까'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시간에 의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올해 20살 성인이 된 최환희는 가장으로서의 책임감도 밝혔다. 그는 "동생은 학생이고, 할머니는 연로하셔서 가족 중에 돈을 벌 수 있는 사람이 나밖에 없다"며 "언젠가부터 자연스럽게 가장의 무게를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여동생 준희 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환희는 "이제 준희에게 용돈을 줄 수 있게 됐다"며 "준희가 하고 싶은 일을 응원하고 지켜보는 오빠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223080434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