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주지훈은 연기 스타일에 대해 “사전에 감독님과 작가님을 자주 만나 의견을 나눈다”고 말하며, 드라마 지리산 촬영 전 김은희 작가와 지리산 답사를 다녀 온 에피소드를 밝혔다. 또 “지리산을 둘러보며 대본 회의도 하고 농담도 하다가 김은희 작가가 ‘지훈아, 너 지금 이 표정이 현조에 묻으면 매력적이겠다’ 같은 일상적 대화를 통해 캐릭터에 살을 붙여 나간다. 그게 내 방식이다. 나는 그게 재미있다”며 “함께 일하는 감독, 작가님들과 자주 만나 연기뿐 아니라 삶의 고민도 나눈다”고 말했다.

자신의 필모그래피에서 어떤 지점에 있느냐는 질문에 주지훈은 “나도 나 자신을 믿고, 나를 믿어주는 감독님과 작가님들도 많이 생겼다. 작품을 함께 보며 분석하고 이 신에서 이건 왜 그랬을지 묻기도 한다. 이 모든 것이 나의 놀이다. 아주 재미있는 과정을 지나고 있다. 내가 가려는 방향과 라이프 스타일을 잘 맞춰나가면서”고 현재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차기작 드라마 지리산에 대해 “멜로에 강한 이응복 감독과 스릴러에 강한 김은희 작가가 만나 흥미로운 작품이 나올 것 같다. 전지현 선배와의 호흡을 기대하는 분들도 많다. 많은 기대 해주시라”고 밝혔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221085423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