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OCN ‘경이로운 소문’이 오늘(13일) 뒤통수 얼얼한 충격적인 스토리를 예고한다.

시청자들을 강렬한 악귀타파 히어로물의 세계로 이끌고 있는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감독 유선동/작가 여지나/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네오엔터테인먼트/총 16부작) 측이 6회 방송에 앞서 13일(일), 조병규(소문 역)와 김세정(도하나 역)의 ‘폭우 속 일시정지’ 스틸을 공개해 보는 이의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지난 방송은 새로운 악귀 백향희(옥자연 분)의 등판과 함께 카운터즈가 일촉즉발의 첫 위기를 맞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도하나(김세정 분)의 과거가 베일을 벗고, 가모탁(유준상 분)은 자신이 마지막으로 맡았던 실종 사건의 단서를 찾는 과정에서 과거 자신을 살해하려 했던 노창규(전진오 분)와 재회해 안방극장의 긴장지수를 상승시켰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376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