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박은빈이 드라마를 점령하고 영화계로 향한다.

10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박은빈이 영화 '마녀2'의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2018년 개봉했던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김다미)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액션 영화.

'마녀'는 개봉 당시에도 318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를 끌었고, 영화를 통해 얼굴을 알렸던 김다미는 청룡영화상 등 그해 시상식의 신인여우상을 석권했다. 이에 후속작에도 큰 관심이 쏠렸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2101018519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