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Picture 2 (1).jpg

 

지난 2003년 '어머나'로 데뷔한 장윤정은 트로트의 판을 바꿔버린 기념비적인 인물이다. 당시 아이돌 그룹과 힙합, 발라드가 가요계 메인스트림을 장악하고 트로트가 비주류로 밀려났던 시절, 장윤정의 등장은 트로트에 대한 세간의 인식을 바꿔놓았다.

장윤정 등장은 젊은 트로트 가수들의 데뷔 길을 열어줬고 트로트가 중장년층만 즐기던 장르라는 편견을 깨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장윤정은 길만 열어준 선구자에서 그치지 않고 이후 '짠짜라', '꽃', '초혼', '이따, 이따요' 등 많은 히트곡을 만들어내며 17년째 트로트 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장윤정이 남진, 김연자, 주현미, 설운도, 진성 등 대선배들과 함께 전설로 SBS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하는 것이 어색하지 않은 이유는 그녀가 걸어온 발자취가 그만큼 의미있는 것임을 입증한다. 여전히 현재진행형 가수로 활발히 활동 중인 장윤정은 후배들에 대한 남다른 사랑으로 각종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중심추 역할도 해내고 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119140018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