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1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대마를 재배하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후 등장한 의뢰인 이장호는 "'연애의 참견'에 마케팅 팀장으로 여주인공 괴롭히는 역으로 나왔다"고 자기소개했다. 정호윤은 "성인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24세부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장호는 정호윤이 서장훈 닮은 꼴이라고 밝혔다. 서장훈과 정호윤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지만, 이수근은 "있다"며 인정했다.

정호윤은 "애로배우를 하면서 주변에 시선과 편견들이 많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그는 "지인의 추천으로 시작하게 됐다. '애로배우도 배우니까 똑같다'길래 괜찮을 줄 알았다. 그런데 연애나 다른 일을 할 때도 영향을 끼친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호윤은 "지금까지 30-40편 정도 출연했다. 한 편을 하루만에 찍을 때도 있다"고 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생활에 크게 보탬이 되지 않을 것 같다"고 반응했다. 정호윤은 "적은 분들은 5편 정도, 아주 적으면 1~2번 정도 많은 분들은 월 20편 정도 찍는 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117064005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