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이날 이성재는 "나이 50에 할아버지가 된 기분이 어떠냐"는 DJ 박명수의 질문에 "작년에 첫 손자를 봤다. 2주 전에 손녀를 또 봤다"며 "특별하게 새로운 것은 없다. 제 딸, 아들같다"고 할아버지가 된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제가 '할빠'라고 가르치고 있다"며 "할아버지라면 제가 나이를 너무 많이 먹은 것 같으니, 신세대 용어인 '할빠'로 가르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들과 딸하고는 어떻게 다르냐"는 질문에 "백일 때 첫 손자를 안아봤는데, 제 자식같다"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1161124046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