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오늘(11일) 오후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예능 '찐경규'에서 이경규가 파란만장 인턴 생활기로 폭소를 선사한다. '찐경규'를 통해 TV 방송을 넘어 디지털 콘텐츠 도전에 나서고 있는 이경규는 이번 에피소드에서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하는 카카오M의 신입 인턴으로 출근해, 아이템 회의부터 다양한 잡무까지 직접 경험하며 직속 상사인 모르모트PD 및 선배 제작진과 웃음 가득 특급 케미를 자아낼 예정이다.

이경규의 카카오M 인턴 출근은 그의 말실수를 놓치지 않은 제작진에 의해 추진된 것이라는 후문이다. 일상 속 짜증나는 순간들을 모아놓은 앵그리하우스에서 펼쳐진 지난 에피소드에서 이경규가 "나는 쉬는 체질이 아닌것 같아. 고생하는 걸 하자"라고 무심코 던진 말에 냉큼 제작진이 기획한 아이템이라고.

이날 '찐경규' 제작팀 인턴으로 출근한 이경규는 아이템 회의부터 난관에 봉착한다. 대선배인 모르모트PD와 제작진이 즐비한 회의에 홀로 인턴으로 참석한 가운데, 회의실 내에 숨겨진 스피커에서 "인턴이 해보겠습니다"라는 목소리가 계속해서 흘러나오는 것. 이경규는 쏟아지는 선배들의 눈치에 못 이겨 아이디어를 내 보지만, 같은 아이템을 자기 것인 양 이야기하는 모르모트PD에게 아이디어 강탈을 당하며 인턴 수난시대를 겪게 된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111112339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