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이소라의 프로포즈’를 연상시키듯 무대 위 의자에 앉은 이소라는 “저 자신이 여기 나온 것 자체가 좀 놀랍다”고 말했고, 전현무 역시 “약간 제 옆에 홀로그램(?)을 띄워 놓은 것 같다”며 맞장구를 쳤다. 이소라는 전현무가 출연 계기를 묻자 “한 번은 나와야 채워질 것 같은 느낌?”이라며 모창능력자들을 향해 “자신 있으세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소라의 질문이 무색하게 모창능력자들의 싱크로율은 어마어마했고, 판정단석에서는 “언니, 망했어”라는 비명이 속출했다. 통 속의 이소라 역시 “난 몰라...”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리고 이어진 화면에서는 이날 판정단으로 나선 ‘빅마마’ 이혜정, 가수 린, 문세윤까지 눈물을 닦는 모습이 공개돼, 이들을 감동시킨 사연이 무엇인지를 궁금하게 했다.

또 ‘노래하는 시인’ 이소라에게 바치는 이수현, 린, 호피폴라 등 후배 가수들의 이소라 명곡 메들리가 예고됐다. 눈가가 촉촉해진 이소라는 “이런 식의 환대를 못 받았던 것 같아요. 오늘 참 좋네요”라며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건네, 위로와 감동으로 다가올 ‘히든싱어6’ 마지막 편을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