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Picture 6.jpg

 

Picture 7.jpg

 

Picture 8.jpg

 

Picture 9.jpg

 

Picture 10.jpg

 

Picture 11.jpg

 

배우 전혜원은 최근 bnt와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12월 방영 예정인 ‘여신강림’에서는 까칠한 용파고 여신 박새미 역으로 분한다. 이와 관련, 전혜원은 “웹툰과 달리 극에서 새롭게 등장하는 인물로 주경의 서사에 필요한 설정이다 보니 박새미의 임팩트가 생긴 것 같다. 나로 하여금 주경이가 외모에 대한 트라우마를 갖게 되는 등 외모지상주의에 대해 잘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에 대해 “전에는 무용을 했기 때문에 몸을 쓰는 연기를 원했는데 요즘은 판타지 같은 비현실적 장르보다 현실 소재의 생활연기를 해보고 싶다. 나도 헷갈릴 정도로 현실과 연기 생활이 구별이 안 돼서 푹 빠져들 만한 작품을 한번 해보고 싶다”고 알렸다.

이어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를 묻자 “어느 현장을 가든 배우는 입장이기 때문에 누군가와 같이해보고 싶다는 생각은 아직 해본 적이 없다. 그렇지만 자연스러운 연기의 최고봉은 공효진 선배님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면에서 솔직함이 묻어나 정말 닮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전혜원은 배우로서의 최종목표에 대해 “모두가 그렇겠지만 연기 잘하는 배우가 되고 싶고 인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러운 사람으로 인식되었으면 한다. 또 솔직함이 미워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환하게 웃어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