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26일 오후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카이로스'에서 김서진(신성록 분)은 유중건설 최연소 이사로, 강현채(남규리 분)는 바이올리니스트로 완벽해 보이는 가정을 꾸리고 있었다. 그러나 딸 김다빈(심혜연 분)이 사라지면서 일상이 완전히 뒤바뀌었다.

강현채는 김서진의 회사가 후원하는 공연 무대에 섰다. 장관도 초대한 중요한 행사였다. 베이비시터 정혜경(소희정 분)이 다빈이를 데려왔다. 정혜경이 잠시 한 눈을 판 사이 다빈이가 사고를 쳤다. 이를 본 김서진은 "너 이럴 거면 집에 가. 얌전히 있어야지. 너 때문에 사람들 다 놀라고 이게 뭐야!"라고 소리쳤다. 아빠에게 혼난 다빈이는 눈물을 흘렸다.

다빈이는 엄마의 공연을 보고 갈 거라 했지만 강현채가 바이올린 연주를 하는 사이 어디론가 사라졌다. 정혜경이 찾아나섰지만 결국 아이를 발견하지 못했다. 정혜경은 "사모님! 다빈이가 없어졌다. 화장실 간 줄 알았는데 없어졌다"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알렸다. 공연을 마치고 서로를 격려하던 김서진, 강현채는 이 사실을 전해듣고 충격에 휩싸였다. 강현채는 "우리 다빈이랑 같이 계셨던 거 아니냐"라며 놀랐고, 김서진과 함께 아이를 찾으러 건물 곳곳을 뒤졌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49518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