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박소담은 영화 ‘기생충’으로 자신의 존재가치를 증명했다. 신비로운 기정 역할을 소화하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하지만 언제까지 ‘기생충’의 영광에만 젖어있을 수는 없다. 개봉한지 일년이 훌쩍 넘었고 이제는 영광보다는 그림자로 자리 잡았다. ‘기생충’에 함께한 조여정, 이정은 등이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기생충’을 성장의 발판으로 삼은 것과 달리 박소담은 정체돼 있다.

과거 ‘검은 사제들’로 충무로 기대주로 떠올랐지만 이후 ‘기생충’을 만나기까지 제자리걸음이었던 때와 현재는 별반 다르지 않다. ‘검은 사제들’로 존재감을 발산한 박소담은 이후 KBS2 드라마 ‘뷰티풀 마인드’, tvN ‘신데렐라와 네명의 기사들’에서 여주인공으로 시청자 앞에 섰지만 결과는 아쉬움이 컸다. 특히 ‘뷰티풀 마인드’는 조기종영의 아픔까지 겪으며 주연배우로서는 뼈 아픈 기억으로 남았다. 이후로도 연극, 영화에 꾸준히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지만 그렇다할 작품은 만나지 못했지만 ‘기생충’을 통해 정체기를 풀어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026075218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