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에디터의 폭로로 시작된 레드벨벳 아이린의 갑질 논란이 쉬 가라앉지 않고 있다. 가요계를 넘어 영화계까지 그 파장이 미칠지 우려된다.

아이린은 지난 9월 중순 크랭크업한 영화 '더블패티'(가제)에서 주연을 맡아 스크린 데뷔를 앞두고 있었다. 아이린이란 가수 활동명 대신 배주현이란 본명으로 연기에 나선 그는 청춘의 성장기를 그린 이 영화에서 앵커 지망생으로 분해 신승호 등과 호흡을 맞췄다.

'더블패티'는 KT의 두 번째 오리지널 영화로, 자체 플랫폼 씨즌(Seezn)의 오리지널 콘텐츠로 선보이는 한편 이르면 올해 연말 극장 개봉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약 한 달의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후반 작업에 들어간 '더블패티'로서는 주인공 아이린과 관련한 부정적 논란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논란이 터진 뒤 긴급 대책회의를 마련하는 등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개봉 시기는 올해 연말이 아니라 내년 상반기로 내부적으로 조정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023114859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