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애증의 절친' 안정환과 최용수가 '안다행'에서 결국 만난다.

18일, 방송가에 따르면 안정환과 최용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을 통해 극한의 야생으로 떠난다.

안정환과 최용수는 축구 국가대표 직속 선후배 지간이지만, 최근에는 대표적인 애증의 관계로 알려져 뜨거운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제작진의 끈질긴 설득 끝에 극적으로 캐스팅이 성공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정환은 지난 17일 방송된 '안다행'에서 최용수에 대한 극도의 거부감을 나타낸 터라서 더욱 흥미롭다. 이영표가 안정환에게 "다음에는 용수 형이랑 꼭 같이 오라"고 추천하자 격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0180959568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