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되어 있는 게 있긴 한데 다시 해드릴까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동작구 상도동 골목의 하와이언 주먹밥집 사장님의 그 말에 백종원은 순간 멍한 표정을 지었다. 사실 그 집은 백종원이 직접 찾아가기 전 모니터를 통해 보면서도 너무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할만한 요소들이 많았다.

국숫집을 했었는데 2년 정도 장사가 잘 되다가 2년 전부터 갑자기 매출이 줄기 시작했다는 것. 그래서 메뉴를 바꿔보려 고민하다 두 달 전 무스비(하와이에서 먹는 햄을 얹은 초밥)를 주력메뉴로 선택했다고 했다. 그런데 두 달 전 메뉴를 바꾸고도 간판은 여전히 '국수'를 달고 있었다. 게다가 손님이 오면 그 때 바로 음식을 만들어 내주는 게 아니라 미리 만들어놓은 음식을 마치 백화점 가판대에서 팔 듯 내주면서도 그걸 당연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백종원은 사장님의 그런 마인드가 이 가게가 처한 어려움의 원인일 수 있다는 걸 곧바로 알아차렸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1015135616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