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글로벌 OTT 넷플릭스(Netflix)가 새 오리지널 시리즈이자 시트콤 장르물인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의 제작을 확정 짓고 캐스팅 라인업들을 공개했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서울의 한 대학 국제 기숙사에 살고 있는 다국적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그리고 청춘을 담은 시트콤물이다. 특히 국내 시트콤 장르물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논스톱’, ‘하이킥’, ‘막돼먹은 영애씨’ 시리즈 제작진들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라 화제를 모은다.

한국 시트콤의 원조라 할 수 있는 ‘남자 셋 여자 셋’부터 ‘논스톱’ 시리즈까지 대한민국 최고의 인기 시트콤을 제작해온 시트콤 전문 프로듀서 권익준 PD가 크리에이터 겸 연출을 맡았다. 에피소드 연출은 권익준 PD와 ‘하이킥’, ‘감자별 2013QR3’, ‘너의 등짝에 스매싱’을 연출한 김정식 PD가 함께하고 각본은 ‘순풍산부인과’, ‘뉴논스톱’의 서은정 작가와 ‘논스톱’ 시즌 1,2,3,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15,16,17의 백지현 작가가 맡았다. 온 국민을 브라운관 앞으로 불러 모았던 시트콤 르네상스를 이끈 주역들이 의기투합해 제작하는 만큼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가 한국을 넘어 전 세계에 K-시트콤의 청량한 재미를 전파할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25101243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