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트롯맨들을 만나서 아주 좋았어요. 그들이 건강하게 오래 버텨줬으면 해요."

배우 김영옥이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한 가운데, YTN Star에 프로그램 촬영 후일담을 공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에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효도 잔치를 벌였다. '실버6'의 한 사람으로 출연한 김영옥은 "눈물이 난다. 꿈을 꾸는 거 같다. 어떻게 여기까지 와서 앉아 있을 수 있나"라며 감격했다. 특히 임영웅이 '고향으로 가는 배'를 열창하자 김영옥은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25일 김영옥은 YTN Star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내가 주책을 떨어서 무안하기도 하고, 재밌기도 했다. 노인네라 동문서답을 하기도 했다. 노인네라 그런지 재미로 봐준 것 같았다. 좋았다"라고 말문을 뗐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25124008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