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배우 성동일(53)이 "실제로 나는 준, 빈, 율에게 좋은 아빠 아닌 배워가는 아빠다"고 말했다.

휴먼 영화 '담보'(강대규 감독, JK필름 제작)에서 겉은 까칠해도 마음만은 따뜻한 사채업자 두석을 연기한 성동일. 그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스포츠조선과 만나 '담보'에 대한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우연히 아이를 담보로 맡게 되면서 펼쳐지는 흥미로운 설정을 바탕으로 가족애를 재해석한 '담보'는 악연으로 만난 이들이 천륜이 되어 가는 과정을 통해 전 세대에게 감동과 공감을 전하고 또 개인주의가 팽배한 사회에서 주변의 이웃을 돌아보게 만드는 이야기로 추석 극장가 출사표를 던졌다. 유쾌한 웃음과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한 메시지로 진한 감동과 여운을 담은 휴먼 코미디를 선사한 '담보' 보는 이들을 웃기다, 울리다 113분 러닝타임을 꽉 채우며 '명절에는 휴먼 코미디'라는 극장가 흥행 공식을 이을 전망.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2510533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