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주원은 주당으로 알려진 김희선과의 술자리에서 기절한 적이 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에 주원은 드라마 '앨리스'에 캐스팅된 후, 김희선이 상대역으로 캐스팅되길 바랐다고 전하며 "(김희선이) 감독님과 미팅을 한다고 하길래 술자리에 참여했다"고 털어놨다.

평소 술을 못 마신다는 주원은 술을 먹기로 결심했고, "와인 한잔을 마신 순간 기절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잠이 들었던 것. 주원은 "앞에서 잠들었는데 깨고 보니 이미 정리가 됐더라"며 "1시간 넘게 잤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23233638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