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Picture 2 (1).jpg

 

Picture 3 (1).jpg

 

Picture 4.png

 

Picture 5.jpg

 

Picture 6.jpg

 

13년 만에 '커피프린스'의 주역들이 다시 뭉친다는 사실만으로 팬들을 설레게 했던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스물 – 커피프린스 편'. 이번 주 방송을 앞두고 예고를 공개하며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도합 100만뷰를 넘어선 예고에 팬들은 "여름이 간 줄 알았는데 다시 여름이다", "13년은 기다리니 이런 날이 온다", "제작진 여러분 감사하다" 등 열띤 댓글로 화답했다.

제작진 역시 뜨거운 반응에 놀라며 마무리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이 다큐를 연출한 김현기 PD는 "아직 방송 전인데 해외 OTT들에서도 선구매로 프로그램을 사갔다. 해외의 커프팬들이 열광적으로 반응해줬기 때문"이라고 커프팬들의 기대감을 전했다.

하지만 그 누구보다 '커피프린스'의 당사자인 배우들이 이 작품에 대한 애착을 강하게 드러냈다는 후문. 주인공 최한결 역할을 맡았던 배우 공유 역시 '청춘다큐 다시스물' 촬영에서 '커피프린스'에 대한 무한 애정을 과시했다. 제작진이 처음 연락했을 때 잠시 망설였던 이유를 묻자 그는 "'커피프린스'를 그때 그 감정 그대로 간직하고 싶어서다. 내가 지금 간직하고 있는 '커프'에 대한 추억이 너무 좋은데 혹여나 뭔가 왜곡되거나 변질될까 봐"라며 '커피프린스'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첫사랑'에 비유했다. 그러면서 "내 지나간 연기를 보면 '어우, 못 보겠어' 이러는데, '커피프린스' 최한결은 부끄럽고 창피한 게 별로 안 느껴지는 캐릭터다. 왜 그런지 잘 모르겠다"며 한결 부심을 뽐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23151802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