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먼저 ‘명불허전’의 클래스를 입증한 도현수 역의 이준기는 “지난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달려온 ‘악의 꽃’이 모두 마무리 되었다. 사실 처음 시작했던 때만 해도 어렵게 느껴지고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부담감이 컸었다. 함께 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그리고 동료 배우분들 덕분에 잘 마무리 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감사의 인사를 보냈다.

이어 “무엇보다 ‘악의 꽃’을 함께 즐겨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이 계셔서 정말 더 힘을 내서 완주할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매 작품이 그랬지만 ‘악의 꽃’은 유독 여운이 길게 남을 것 같다. ‘악의 꽃’과 도현수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고 사랑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각별한 애정을 쏟아냈다.

차지원 역으로 또 다른 인생 캐릭터를 쓴 문채원은 “따뜻한 봄부터 서늘한 가을까지, 세 계절을 함께 보낸 ‘악의 꽃’이 종영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이 아직 실감 나지 않는다.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했기에 어느 때보다 보람된 작품으로 저에게 기억될 것 같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23133909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