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18 어게인’ 이도현이 윤상현에게 빙의한 연기력으로 ‘최연소 국민아빠’ 대열에 합류,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단 2회만에 시청자들의 인생 드라마 등극을 예약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연출 하병훈)는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다. 극 중 2인 1역을 연기하는 윤상현과 이도현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상현은 18세 고등학생 때 가장이 된 후 자신의 꿈을 애써 외면한 채 현실에 쫓기며 살아온 홍대영 역을, 이도현은 한순간에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가게 돼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는 18세 홍대영 역을 맡았다. 윤상현과 이도현은 방송 첫 주부터 동일한 사람이라 해도 믿을 정도로 완벽한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휘어잡았다. 특히 이도현은 본래의 굵은 목소리를 지우고 보다 얇고 고음인 윤상현의 목소리를 내는 것은 물론 말투, 호흡 하나에 이르기까지 아재미 톡톡 터지는 대사 처리로 보는 이들을 감탄케 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011/0003801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