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나홍진 감독과 태국의 ‘천재 감독’으로 불리는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함께 새 영화 '랑종'(가제)을 선보인다.

투자배급사 쇼박스는 23일 "화제작 '곡성'(2016) 이후 차기작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던 나홍진 감독이 글로벌 프로젝트로 복귀한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태국 호러 영화의 새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 받는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함께 해 이목을 끈다"고 전했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20대에 데뷔작 '셔터'를 통해 ‘천재 감독’이란 수식어를 얻은 데 이어, 태국 최초의 1000만 관객 동원작이자 역대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 '피막'(2014)을 연출하며 작품성과 대중성 모두를 인정받은 명실상부 태국 최고의 스타 감독이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23081531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