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2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모두가 들떠있었던 2002년 월드컵 당시 반지하에서 힘겹게 아이들을 키우는 스무 살 정다정(한소은 분)과 홍대영(이도현)의 이야기로 시작했다. 전 국민이 4강 진출에 들떠있었지만 두 사람은 꿈을 포기한 채 돈과 육아에 허덕이며 지냈다.

현재 정다정(김하늘)은 JBC아나운서 면접을 봤고 돌발 상황에 대처하며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심사위원들은 블라인드 면접에도 불구 "몇 학번이냐"고 나이를 궁금해했고, "11학번"이라는 정다정의 대답에 "그럼 28살이겠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고우영(이도현)은 아들 홍시우(려운)가 구자성(황인엽)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구자성에게 "아버지에 전화하고 학폭위에도 신고하겠다"고 말하며 홍시우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22224210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