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2017년, 드라마 '비밀의 숲'에서 덕후들의 마음에 한바탕 불을 지르고 떠났던 배우 이준혁이 에서 여전히 얄밉지만 나도 모르게 응원하게 되는 밉상 캐릭터 ‘서동재’로 돌아왔다. 이준혁은 서동재에 대해 "곁에 있으면 밉고 짜증나지만 현실적인 면모도 가진 인물"이라고 설명하며 "대부분의 사람들이 약간씩 선과 악을 왔다 갔다 하는 부분이 있잖아요. 동재를 보면서 ‘그래도 내가 조금 낫지’라는 감정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라며 자신이 연기하는 캐릭터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올해에만 벌써 영화 '야구소녀', 드라마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 '비밀의 숲2' 출연하며 ‘열일’한 이준혁은 최근 영화 '소방관'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

이렇게 열심히 일하는 이준혁을 이끄는 원동력은 바로 특유의 성실함과 책임감이다. “제가 활동을 하면 팬들이 많이 좋아해 주는 게 정말 고마워요. 제가 뭐라고. 누군가에게 에너지를 줄 수 있는 건 참 좋은 일이잖아요”라며 팬들을 향한 진심 어린 감사를 전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22140143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