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배우 김하영에게 재연배우라는 타이틀은 이제 꼬리표가 아닌 하나의 정체성으로 자리 잡았다. '가치 들어요'에 출연한 그는 데뷔 후 줄곧 자신을 따라다니는 꼬리표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가감 없이 털어놨다.

지난 1999년 연극배우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한 김하영은 2004년 MBC 교양프로그램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이하 '서프라이즈')에 출연해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현재까지 '서프라이즈' 재연배우로 활약하며 '프로시집러', '서프라이즈' 김태희 등의 별명을 얻었다.

특히 김하영은 지난 6월 종영한 KBS2 예능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 고정 출연, 유민상과 연애 중이라는 설정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그는 불혹의 나이에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16105207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