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배우 이상엽이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연출 이재상 / 극본 양희승, 안아름)’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오늘(13일) 100회를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주말 드라마는 부모님들이 보는 드라마라는 선입견을 과감히 깨고 1-20대를 주말 안방극장에 모이게 만든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그야말로 새로운 트렌드이자 신드롬이었다.

그 중 윤규진 역으로 시청자에게 새로움을 선사한 배우 이상엽의 존재감이 눈 부셨다. 윤규진은 소아과 병원 내과의이자 유들유들한 성격과 훈훈한 외모를 지닌 인물로 극 중 이민정(송나희 역)과의 환상적인 케미로 시청자를 사로잡으며 과몰입을 유발했다. 연애 세포를 깨우는 달달한 로맨스부터, 망가짐을 불사하는 코믹, 함께 울게 되는 눈물 연기까지 종합 선물 세트처럼 풀어낸 이상엽의 열연은 캐릭터를 넘어 배우에 대한 존재감을 새로이 각인시켰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854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