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중국을 배경으로 한 디즈니 영화 <뮬란>이 중국의 ‘반인륜 범죄’를 정당화했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인권 탄압이 자행된 것으로 알려진 신장지역에서 일부 영화촬영이 이뤄진 것을 두고 미국 내에서 보이콧 움직임 등 논란이 번지고 있는 것이다. 앞서 <뮬란>은 주연 배우 류이페이(劉亦菲·유역비)가 홍콩 시위대를 진압한 경찰을 지지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뮬란>은 지난 4일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미국 전역에 공개됐으며, 오는 17일 한국 극장 개봉을 앞두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9일(현지시간) ‘뮬란은 왜 스캔들인가’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실었다. 아이작 스톤 피시 아시아소사이어티 선임연구원은 이 기고문에서 “(중국의) 반인륜적 범죄를 정당화하는 것을 돕고 있다”면서 “디즈니가 신장지역 촬영을 위해 (중국과) 부끄러운 타협을 했다. <뮬란>은 디즈니에서 가장 문제 많은 영화가 됐다”고 비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910113422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