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한국 영화 '해무'가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된다. 원작에서 제작을 담당했던 봉준호 감독이 다시 한 번 제작을 맡을 예정이다.

9일(현지시간) 할리우드 리포트 등 외신에 따르면 영화 '더 가스맨' '칼리브레' 등을 연출한 맷 팔머 감독이 '해무'의 리메이크 작업에 들어갔다. 봉준호 감독과 '옥자'의 제작을 담당하기도 했던 최두호, 김태완 프로듀서가 제작에 참여하며 영화 '컨테이전' '헬프' '그린북' 등의 제작사인 파티시펀트 미디어의 제프 스콜, 아니카 매클라렌 등이 책임 프로듀서로 함께 한다.

지난 2014년 개봉한 원작 영화 '해무'는 2007년 발생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밀항자들을 돕게 된 선원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배급사 NEW의 작품으로 연출자인 심성보 감독이 봉준호 감독과 함께 작품을 썼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10095523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