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이날 강남이 토니안에게 눈맞춤을 신청했다. 지난해 10월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상화와 백년가약을 맺은 강남. 그는 "결혼한 지 거의 1년이 돼 가는데, 너무나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고 신혼의 달콤함을 자랑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 1년 동안 딱 한 가지 걸리는 게 있는데, 그걸 풀고 싶어서 오늘 토니안 형에게 눈맞춤 신청을 했다"고 말했다.

강남은 "토니안 형은 결혼하기 전에 저랑 엄청 친했고, 잘해주셨다. 제가 좋아하고 존경하는 롤모델이었다"고 말을 이어갔다. 두 사람은 타 예능 프로그램에서 절친한 사이를 가감없이 드러내며 연예계 공식 브라더스로 각인된 바 있다. 그러나 강남은 심각한 표정으로 "상화도 형을 엄청 좋아했던 팬이지만...결혼 후에 형 때문에 너무 힘들다. 마음이 찝찝하다"고 고백했다.

인터뷰실에 등장한 토니안은 강남의 눈맞춤 신청에 대해 "가깝게 지내던 동생인데...감은 딱 왔다"며 "설마 '그것' 때문인가 생각은 했는데, 한동안 그것 때문에 연락이 끊겼다"고 한숨을 쉬며 말했다. 진지한 표정이 된 토니안은 "저도 사실 강남에게 하고 싶은 얘기가 있고, 이렇게 만나는 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나오게 됐다"라며 심호흡을 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0922591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