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연출 곽정환, 극본 박상규)이 완성도를 담보하는 막강 라인업을 완성했다.

2020년 하반기 방송 예정인 ‘날아라 개천용’에서 최강 콤비의 출격을 예고한 권상우, 배성우에 이어 김주현, 정웅인까지 합류한다. 여기에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김갑수, 김응수, 조성하가 극을 이끄는 핵심 인물로 특별 출연해 힘을 더한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다.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 변호사와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사대문을 접수한 백수 기자의 판을 뒤엎는 반전의 역전극이 유쾌하면서도 짜릿하게 그려진다. ‘미스 함무라비’, ‘보좌관’ 시리즈를 통해 깊이 있는 연출력을 선보인 곽정환 감독과 박상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090806154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