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지난해 음원 차트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던 가수 박경이 허위사실 유포죄로 벌금형의 위기에 처했다.
연예뒤통령 이진호는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검찰로부터 약식 기소된 박경이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죄로 500만원의 벌금형을 받게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박경을 고소한 연예기획사 대표 A씨는 “박경이 벌금형에 처해지느냐”는 질문에 “검찰로부터 그렇게 들었다”고 전했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바이브 장덕철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황인욱을 일일이 거론하며 “이들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폭로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08173052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