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28일 오전 방송된 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에서는 일반인들에게까지 뻗친 악플의 공포를 주제로 악플 피해 사례가 소개됐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군포 역전시장 편에 출연한 분식집 사장님도 최근 악플로 인해 고통을 호소했다.

분식집 사장님은 “‘늙은 여우다’, ‘어떻게 인생을 살아왔는지 알겠다’, ‘애 혼자 낳고 기르는 미혼모다’ 등 악플을 받았다”며 “동영상도 받은 적이 있다. 이상한 동영상, 성적인 동영상도 받은 적도 있다”고 고충을 밝혔다.

이어 분식집 사장님은 방송 출연 이후 식당 간판에 적힌 전화번호로 악성 문자와 음란성 동영상까지 시도때도 없이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828092248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