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고민녀는 직장 상사가 실수로 메시지를 보냈고, 며칠 후 또 실수라며 메시지가 와 같이 밥을 먹기로 했는데 일주일째 연락이 없다고 자신의 상황을 설명한 뒤 자신이 먼저 메시지를 하고 싶은데 뭐라고 해야 할지 조언을 구했다.

이에 주우재가 "저는 안 보낸다", 김숙이 "저는 기본 보내겠다. 딱딱하게. '언제 밥 먹어요?'", 고준희가 "대리님 저희 언제 밥 먹으러 가요?" 등이라고 말했다.

이후 서장훈은 "장난 툭툭 던져 놓고 간 보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라며 "조언을 드린다면 안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더 기다리시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한혜진은 "사내연애 꼭 해야 돼요? 다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짬 아니겠습니까"라며 "사내연애 비추"라고 말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826080221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