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배우 김승수, 양정아, 윤해영, 최완정이 출연해 완벽한 절친 케미를 선보였다.

올해로 데뷔 24년 차가 된 배우 김승수는 대표작으로 2006년 최고 시청률 50%를 넘겼던 MBC 사극 '주몽'을 뽑았다.

김승수는 "드라마가 종영한 지 13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대소 왕자'의 인기를 실감하는 중"이라며 "최근 '주몽'이 중동권 국가에서 방영되며 8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했다. 중동과 한국 정서가 비슷하다. 권선징악을 좋아한다고 하더라. 또한 아프리카에서도 방영됐는데, 시청률이 80%가 넘었다고 한다. 촬영 때문에 아프리카를 방문했었는데, 저를 알아보더라. 글로벌한 인기에 저 조차 놀랐다"고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620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