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배우 주원이 갑자기 눈물을 흘렸다.

주원은 25일 오후 2시 SBS NOW 등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된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 제작발표회에서 ‘앨리스’를 봐야 하는 관전 포인트로 “여신 김희선 누나가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누나와 마지막 촬영을 같이 못했다. 가는 길에 너무 눈물이 날 것 같더라. 지금도 울컥한다”면서 갑자기 눈물을 보였다. 울컥한 주원에 김희선도 함께 뭉클해진 듯 했다. 주원은 “누나의 이 모습을 시청자분들이 꼭 보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앨리스’는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남녀가 시간과 차원의 한계를 넘어 마법처럼 다시 만나게 되는 시간여행을 담은 휴먼 SF 드라마다. 주원과 김희선 곽시양 이다인이 출연하고 ‘미녀 공심이’ ‘다시 만난 세계’ 백수찬 감독이 연출한다. 28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


https://entertain.v.daum.net/v/20200825145913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