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부장판사 김래니)에서 유인석에 대한 결심공판이 진행됐다.

유인석 측 변호인은 "사건발생 이후 피고인과 배우자 역시 비난 대상이 되어 사실상 창살없는 감옥에 오랜기간 살고 있다. 골프 접대 비용으로 120만원을 지출했다고 정식기소하는 경우가 어디 있나.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을 받았지만 이 사건 외에는 모두 무혐의 처분됐다"고 말했다.

유인석은 "그동안 많은 걸 배웠고 반성하고 있다. 세상을 너무 몰랐던 내가 이제라도 남편과 아버지로서 제대로 살아갈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선처를 호소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076/0003619934